저는 초등학교 3학년 때 집안에서 처음으로 교회를 나갔다. 예수 안 믿는 아버지와 어머니가 동네사람들 중에 예수 믿는 사람들을 이야기할 때 자주 들었던 말이 있다. "누구는 XX교회 집사야" 그렇게 말하면 명백하게 칭찬하는 말이었다. "그 사람은 믿을 수 있어, 그 사람은 참 신실한 사람이야" 그렇게 말하고 싶을때 "그 사람은 집사야"라고 말했다. 제가 어릴 때 부모님들은 그렇게 이야기했고, 동네사람들도 다 그렇게 이야기했다. 제 기억에는 한 30여 년 전 만해도 대한민국에 이런 말이 살아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온데간데없다. 지금은 어디가서 "내가 목사입니다. 날 좀 믿어 달라"고 해도 아무도 안 믿는다. 대신 "저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내가 어떻게 알아. 목사라는 사람들, 장로라는 사람들 가짜를 한두 번 보았어야지. 그런데 어떻게 믿어"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 복음이 들어와 불과 130년밖에 되지 않은 한국교회가 처한 상황이다. 이민한인교회도 결코 다르지 않을 것이다. 미국교회도 별로 다르지 않다.
피신청인은 이에 대하여 피신청인은 분쟁도메인이름을 취득한 선의의 제3자이고 피신청인이 이를 취득한 것을 인터넷 관련 뉴스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항변하므로 이를 살펴보면, 피신청인은 답변서를 통하여 2002년 하반기부터 인터넷월간보고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구상하였다고 주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와 같은 사업구상에 대하여 어떠한 자료도 제출한 바 없으며, 나아가 ‘인터넷월간보고서’가 무엇을 말하는 것인지 또 이것을 어떠한 방식으로 사업을 하겠다는 것인지도 전혀 나타나있지 않다. 오히려 이미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피신청인이 분쟁도메인이름을 신청외 고한진으로부터 양수받은 것은 신청외 고한진이 신청인에 대한 분쟁도메인이름의 매각에 실패하고 또한 이에 대하여 신청인이 본건 분쟁해결신청서를 센터에 제출한 이후임이 확실하고 그렇다면 이와 같은 제반 상황에 의하면 피신청인의 양수행위는 분쟁도메인이름에 대하여 권리자에 의한 권리행사를 방해하기 위한 목적의, 소위 ‘cyberflying’으로 보는 것이 보다 더 타당하다 할 것이며 이를 뒤집을 증거는 전혀 없다. 그렇다면 피신청인에 의한 분쟁도메인이름의 등록행위 역시 신청외 고한진의 경우와 달리 볼 수 없고 따라서 이는 제4조 (b)항이 규정하는 부정한 목적을 위한 것이라고 판단된다.

종종 계정 정보를 확인한 다음 내 도메인과 같은 링크를 검색하여 DNS 레코드 페이지를 찾을 수 있습니다.Often, you can find the DNS records page by viewing your account information, and then looking for a link such as My domains. 해당 페이지로 이동한 다음 영역 파일, DNS 레코드 또는 고급 구성과 같은 링크를 찾습니다.Go to that page and then look for a link that is named something like Zone file, DNS Records, or Advanced configuratio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