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신청인은 이에 대하여 피신청인은 분쟁도메인이름을 취득한 선의의 제3자이고 피신청인이 이를 취득한 것을 인터넷 관련 뉴스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항변하므로 이를 살펴보면, 피신청인은 답변서를 통하여 2002년 하반기부터 인터넷월간보고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구상하였다고 주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와 같은 사업구상에 대하여 어떠한 자료도 제출한 바 없으며, 나아가 ‘인터넷월간보고서’가 무엇을 말하는 것인지 또 이것을 어떠한 방식으로 사업을 하겠다는 것인지도 전혀 나타나있지 않다. 오히려 이미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피신청인이 분쟁도메인이름을 신청외 고한진으로부터 양수받은 것은 신청외 고한진이 신청인에 대한 분쟁도메인이름의 매각에 실패하고 또한 이에 대하여 신청인이 본건 분쟁해결신청서를 센터에 제출한 이후임이 확실하고 그렇다면 이와 같은 제반 상황에 의하면 피신청인의 양수행위는 분쟁도메인이름에 대하여 권리자에 의한 권리행사를 방해하기 위한 목적의, 소위 ‘cyberflying’으로 보는 것이 보다 더 타당하다 할 것이며 이를 뒤집을 증거는 전혀 없다. 그렇다면 피신청인에 의한 분쟁도메인이름의 등록행위 역시 신청외 고한진의 경우와 달리 볼 수 없고 따라서 이는 제4조 (b)항이 규정하는 부정한 목적을 위한 것이라고 판단된다.
가상메모리도 단편화가 일어난다고 했죠. 가상메모리를 시스템이 관리하게 되면, 가상메모리가 단편화 되고 성능저하가 일어날 가능이 높다. (참고: 조각모음 프로그램으로 분석해보면 노란색이 여러 군데로 흩어져 있는 것을 볼 수가 있다. 이것은 페이징 파일의 변화로 때문에 전체 하드디스크의 단편화를 일으키는 것을 말 한다. 그러므로 최적 값을 구해 처음 크기와 최대크기를 고정시켜 단편화를 줄인다) 상용의 조각모음프로그램이 없을 때에는 일시방편으로 이 페이징 파일을 다른 파티션 (다른 하드로 옮겨서 일시적인 성능향상도 있을 수 있다)으로 옮겨서 조각모음을 해줘도 되지만,  여기서는 페이징 파일을 고정으로 두고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 알리는 것이므로 가상메모리 값을 구하려 하는 것이다.
왜 하나님이 선악과 나무를 만드셨는가? 선악과 나무가 지금도 우리 곁에 있다는 사실을 아는가? 선악과 나무를 두고 하나님이 “너희들은 다른 것은 다 먹어도 좋다. 이 나무 열매만은 손대지 말라, 이 나무 열매를 만약 먹게 되면 정녕코 죽을 것”이라고 하셨다.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가? 선악과 나무를 에덴동산 중앙에 심었다. 선악과 열매는 먹음직하고 탐스럽다고 했다. 그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이 나무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그 나무를 볼 때마다 아담과 하와에게 하나님을 생각나게 해주는 중요한 나무이다. 그 나무를 볼 때마다 내게 말씀하시는 하나님이 계시다, 내게 주인노릇하시는 하나님이 계시다, 내가 누구인지를 깨닫게 해주는 나무가 바로 그 나무이다. 내 마음대로 살면 안 된다, 내 욕망대로 살면 안된다, 내게 주시는 말씀에 따라 살아갈 때 내게 참생명이 있고 축복이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해주는 나무가 선악과 나무이다. 그것을 아는 것이 선이고 모르면 악이다. 아주 중요한 나무이다.
교회란 어딘가로 부터 불러냄을 받은 사람들이라는 것을 떠올릴 때 제일 먼저 기억하면 좋은 것이 출애굽 사건이다. 지금으로 3,400여 년 전에 모세가 이스라엘 백성들을 데리고 애굽에서 빠져나왔다. 그때 이미 이집트에 피라미드가 있었다. 한마디로 말하면 모세가 살고 있던 당시 전 세계에서 가장 세련된 사람들이, 가장 근사한 집을 살고 있던 사람들이, 가장 근사한 음악을 만들고, 가장 멋있게 인생을 살고 있던 사람들이 애굽에 살고 있었다. 그런데 하나님이 기필코 애굽에서 자기 백성들을 빼내신다. 우리가 좀 근사하게 살면 그 꼴을 못 보시는 하나님이신가? 예수 믿는 우리도 명품 가방도 들고 다녀보고 좋은 집에서 살면 좋지 않은가? 하나님은 그것을 싫어하시는 것이 아니다. 그러나 왜 이스라엘 백성들을 이집트 땅에서 빼 내셔야 하셨는가? 그 땅에 하나님이 없기 때문이다. 아무리 세련되어도 아무리 근사해도 아무리 영광스러운 모습으로 내 눈길을 끌어도 하나님의 영광이 없으면 진정한 영광이 아니라는 것이다. 출애굽 사건을 생각할 때 마다 그것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그리고 오늘 우리의 모습도 마찬가지여야 한다.
도메인 이름은 IP 주소를 쉽게 기억하도록 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모든 컴퓨터에는 거리 주소처럼 IP 주소가 할당됩니다. 하지만 각각의 IP 주소 번호를 기억할 필요 없이 이러한 번호에 도메인 이름을 할당하여 손쉽게 기억할 수 있는 것입니다. 도메인 이름 시스템, 즉 DNS는 컴퓨터가 서로 통신할 수 있도록 도메인 이름을 가져와 해당하는 IP 주소로 변환합니다. 웹 브라우저에 도메인 이름을 입력하면 브라우저에서 이 도메인을 사용하여 해당하는 IP 주소를 찾은 후 연결된 웹사이트를 표시합니다. 비즈니스를 소유하고 있는 경우 GoDaddy는 웹사이트를 손쉽게 홍보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에 최적화된 도메인 이름을 찾을 수 있게 해줍니다.
그런데 조사에서 대한민국 사람들이 내가 아는 예수 믿는 사람들을 그래도 다른 사람보다 믿을 수 있다고 답한 사람은 얼마나 되겠는가? 먼저 자신도 예수를 믿는 사람을 대상으로 질문한 결과를 보니 50%가 조금 넘는 사람들이 예수 믿는 사람들을 못 믿는다고 답했다. 믿는 사람이나 안 믿는 사람이나 같다고 답했다는 것이다. 자기도 교회를 다니는 예수 믿는 사람이 답한 내용이다. 대한민국 사람 전체의 답은 놀랍게도 80%가 넘는 사람이 예수 믿는 사람들을 못 믿는다고 답했다. 겨우 19%가 조금 넘는 사람들이 그래도 예수 믿는 사람이 조금 낫다고 답했다. 이런 통계를 처음 듣는 사람들은 결과를 어떻게 느낄지 모르겠다. 당연히 그럴 줄 알았다는 느낌인가 아니면 조사를 잘못한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인가?
미디어 플레이어를 이용하면 인터넷으로 동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하지만 용량이 큰 동영상을 실시간으로 감상하다 보면 연결이 끊기거나 잠깐 멈췄다가 다시 재생되는 등 여러 가지 접속 에러가 자주 생긴다. 이럴 때는 미디어 플레이어의 버퍼를 늘리는 방법으로 어느 정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미디어 플레이어를 실행하여 도구->  옵션 메뉴를 누른다->  '옵션' 대화 상자가 나타나면 [성능] 탭을 고른다->  "내 연결 속도" 옵션을 고르고 목록 버튼을 눌러 "T1(1.5Mbps)"를 선택 한다->  "네트워크 버퍼링" 항목에서는 버퍼를 10초로 지정 한다->  다시 [네트워크] 탭을 누르고 "UDP" 항목의 체크 표시를 없앤다->  "프록시 설정" 항목에서 HTTP를 마우스로 두 번 누른다->  "프로토콜" 구성 대화 상자가 나타나면 "프록시 서버 이용 안 함" 옵션을 택 한다.

지금도 사탄이 선악과 나무와 비슷한 것을 가지고 우리에게 장난치는 것을 알고 있는가? 사탄은 “이것 한번 먹어보아라. 하나님이 죽는다고 했는데 이것 한번 따 먹어보면 하나님처럼 된다”고 거짓말을 했다. 사탄은 오늘날도 똑같이 이야기한다. “이것 한번만 해 보면 네 인생이 달라져. 한번만 네 욕망대로 해보면 네 삶이 달라질 것이다”라고 오늘도 사탄이 똑같은 거짓말을 반복해서 우리에게 하고 있다. 선악과 나무는 지금도 여전히 우리 곁에 있다. 형태만 좀 다를 뿐이다. 뱀의 거짓말에 속아서 우리 조상들은 하나님처럼 되고자 그 열매를 따 먹었다. 인간이 범했던 최초의 범죄는 자신이 하나님처럼 되겠다는 것이었다. 그 말을 바꾸어서 말하면 하나님이 이제 더 이상 무엇을 먹을까 먹지말까 결정하는 것을 그만두라는 것이다. 대신 “이제 내가 결정하겠다. 내 인생은 내 것이니 내가 먹고 싶은 것은 먹고 내가 먹기 싫으면 안 먹는다. 내가 결정한다. 하나님이 더 이상 개입해서 내 인생 주인노릇하지 말라”라는 것이 아담과 하와가 범한 죄이다. 이기심이다. 자기중심적인 생각이다. 전에는 하나님이 중심에 있었다. 하나님이 말씀하시면 그 말씀을 따라가며 살아왔다. 그래서 모든 것이 보기에 좋았다. 그러나 사탄의 거짓말 때문에 스스로 하나님이 되고 스스로 주인노릇하고 스스로 영광을 받고 스스로가 주인공이 되는 삶을 살겠다고 했다. 그것이 인간이 범한 범죄였다. 그 범죄가 이루어졌을 때 죽음이 그들에게 임했다.
성경이 말하는 죽음은 3가지이다. 육체의 죽음, 영적인 죽음, 영원한 죽음이다. 우리는 육체의 죽음이 무엇인줄 잘 안다. 그러나 육체의 죽음조차도 세상 사람들이 보는 것처럼 그렇게 보는 것은 죽음을 바로 아는 것이 아니다. 육체의 죽음은 우리가 눈을 여기서 감지만 눈을 뜨면 하나님의 영원한 집에서 눈을 뜨게 된다는 것이다. 영적인 죽음은 하나님과 관계가 끓어져 있는 상태에 있는 것이다. 아담과 하와가 그 죽음으로 부터 시작한다. 육체의 죽음을 통과해서 영원한 죽음으로 들어간다. 영원한 죽음은 지옥을 성경에서 듣지만 지옥하면 불교에서 말한 지옥을 떠올린다. 성경에서 조금 설명하는 영원히 꺼지지 않는 불이 있는 곳을 연관해서 서로 머릿속에 그리는 지옥은 불교에서 이야기하는 곳이다. 펄펄 끓는 가마가 있는 곳이 지옥일수도 있지만 성경에 말하는 지옥과 천국은 다르다. 하나님이 함께하시는 곳은 천국이고 하나님이 계시지 않는 곳은 지옥이다. 천국과 지옥을 생각할 때도 하나님 중심으로 하라.
종종 계정 정보를 확인한 다음 내 도메인과 같은 링크를 검색하여 DNS 레코드 페이지를 찾을 수 있습니다.Often, you can find the DNS records page by viewing your account information, and then looking for a link such as My domains. 해당 페이지로 이동한 다음 영역 파일, DNS 레코드 또는 고급 구성과 같은 링크를 찾습니다.Go to that page and then look for a link that is named something like Zone file, DNS Records, or Advanced configuratio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