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이 말하는 죽음은 3가지이다. 육체의 죽음, 영적인 죽음, 영원한 죽음이다. 우리는 육체의 죽음이 무엇인줄 잘 안다. 그러나 육체의 죽음조차도 세상 사람들이 보는 것처럼 그렇게 보는 것은 죽음을 바로 아는 것이 아니다. 육체의 죽음은 우리가 눈을 여기서 감지만 눈을 뜨면 하나님의 영원한 집에서 눈을 뜨게 된다는 것이다. 영적인 죽음은 하나님과 관계가 끓어져 있는 상태에 있는 것이다. 아담과 하와가 그 죽음으로 부터 시작한다. 육체의 죽음을 통과해서 영원한 죽음으로 들어간다. 영원한 죽음은 지옥을 성경에서 듣지만 지옥하면 불교에서 말한 지옥을 떠올린다. 성경에서 조금 설명하는 영원히 꺼지지 않는 불이 있는 곳을 연관해서 서로 머릿속에 그리는 지옥은 불교에서 이야기하는 곳이다. 펄펄 끓는 가마가 있는 곳이 지옥일수도 있지만 성경에 말하는 지옥과 천국은 다르다. 하나님이 함께하시는 곳은 천국이고 하나님이 계시지 않는 곳은 지옥이다. 천국과 지옥을 생각할 때도 하나님 중심으로 하라.
미디어 플레이어를 이용하면 인터넷으로 동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하지만 용량이 큰 동영상을 실시간으로 감상하다 보면 연결이 끊기거나 잠깐 멈췄다가 다시 재생되는 등 여러 가지 접속 에러가 자주 생긴다. 이럴 때는 미디어 플레이어의 버퍼를 늘리는 방법으로 어느 정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미디어 플레이어를 실행하여 도구->  옵션 메뉴를 누른다->  '옵션' 대화 상자가 나타나면 [성능] 탭을 고른다->  "내 연결 속도" 옵션을 고르고 목록 버튼을 눌러 "T1(1.5Mbps)"를 선택 한다->  "네트워크 버퍼링" 항목에서는 버퍼를 10초로 지정 한다->  다시 [네트워크] 탭을 누르고 "UDP" 항목의 체크 표시를 없앤다->  "프록시 설정" 항목에서 HTTP를 마우스로 두 번 누른다->  "프로토콜" 구성 대화 상자가 나타나면 "프록시 서버 이용 안 함" 옵션을 택 한다.

그러면 교회가 세워지는 곳은 어디인가?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 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라는 고백위에 세운다고 말씀하셨다. 왜 고백위에 교회가 세워진다고 하는가? 그리스도라는 말은 구약의 메시야와 같은 말이다. 구약성경에 메시야가 오실 것이라는 예언을 하나님이 계속해서 하신다. 유대인들 중에서 10% 정통파 유대인들은 지금도 메시야를 기다린다. 예수 그리스도는 메시야가 아니라 선지자중 한사람이고 하나님이 구약성경을 통해 그렇게 오랫동안 말씀하신 메시야가 앞으로 오실 것이라고 믿고 기다리는 것이다. 그 메시야가 왜 오셔야 하는가? 하나님께서 원래 만드신 세상은 하나님이 만드신 날마다 보시기에 좋았다고 하셨다. 6일째 아담과 하와를 만드시고 아주 보기 좋았다고 하셨다. 하나님이 만드신 것은 하나님이 보시기에도 아주 좋았던 세상이다. 창세기 3장에서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다. 하나님께서 에덴동산 중앙에 선악과 나무를 심으셨다. 하나님이 왜 그 나무를 심었을까? 어릴 때 교회를 나가면서 선악과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 굉장히 화가 났던 것을 기억한다. 초등 학교때 들은 선악과 이야기는 할머니 해주시는 귀신이야기와 비슷한 이야기인줄 알았다. 중학생 때 주일 예배에 참가하여 들었던 죄에 대한 설교를 지금도 기억한다. 까마득한 옛날에 아담과 하와가 선악과를 따먹었는데 나보고 죄인이라고 한다. 그 설교를 듣는데 세상에 이런 말도 안 되는 소리가 어디에 있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선악과를 따 먹기를 했나, 얻어먹기를 했나, 따 먹을 것을 알기나 했나... 그런데도 죄인이라는 말도 안 되는 설교를 하는지 당황해 했던 생각이 잊히지 않는다. 그런데 그것 말고는 교회가 괜찮았다. 목사님과 사모님, 전도사님, 장로님과 집사님을 보면 예수 그리스도로 인해 변화된 인격적으로 훌륭한 분들이었다. 아버지 얼굴에 없는 평안과 자신감이 그분들의 얼굴에 있었다.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이 어떤 마음을 가지고 사는가 하는 것을 보았다.
독자가 프로젝트 관리자(project manager)라면 프로젝트 팀을 리드하는데 많은 고민을 할 것이다(혹, 프로젝트 관리자가 아니라 할지라도, 여러분은 언젠가 프로젝트 관리자가 되어야 할 것이다). 소프트웨어 산업의 특성 중 하나가 열 사람의 한걸음보다 한 사람의 열걸음이 더 빛이 난다는 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것은 개인이 아니다(혼자 만들 수 있는 정도 수준의 소프트웨어는 이미 상품 가치가 없다고 볼 수 있다). 소프트웨어는 개발뿐만 아니라, 분석/설계, 공정관리, 품질관리, 형상관리, 테스트, 문서화, 매뉴얼, 마케팅 등 다양한 활동의 산물이기 때문에 이미 한 사람이 할 수 있는 범위를 크게 벗어난다. 개인이 아닌 팀이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참고자료 ③).

이 영광은 바로 부활의 영광이다. 죽음을 이기신 것이 부활이다. 죽음은 죄의 결과로 주어지는 것이다. 예수님이 부활하신 것을 믿는 사람에게 주어진 영광의 약속이 죄를 이기는 영광이다. 우리가 지금 죄에 짖고 있다고 해도 결국 죄는 우리에게 질 수 밖에 없다. 우리가 이길 수밖에 없다. 우리가 부활을 믿는 한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에게 있는 한  죄는 우리 앞에서 결국 지고 만다. 낙심하지 말고 죄와 싸워야 한다. 낙심하지 말고 나의 삶에도 우리 교회의 회중 전체에도 부활의 영광이 나타나도록 함께 예배하며 주님의 이름을 높이며 서로 사랑하며 이 길을 걸어가면 다시 한 번 세상이 교회를 희망으로 보게 될 것이다. 다시 한 번 세상의 희망은 교회라고 느끼면서 교회에 대한 기대를 다시 품을 수 있을 것이다.


성경이 말하는 죽음은 3가지이다. 육체의 죽음, 영적인 죽음, 영원한 죽음이다. 우리는 육체의 죽음이 무엇인줄 잘 안다. 그러나 육체의 죽음조차도 세상 사람들이 보는 것처럼 그렇게 보는 것은 죽음을 바로 아는 것이 아니다. 육체의 죽음은 우리가 눈을 여기서 감지만 눈을 뜨면 하나님의 영원한 집에서 눈을 뜨게 된다는 것이다. 영적인 죽음은 하나님과 관계가 끓어져 있는 상태에 있는 것이다. 아담과 하와가 그 죽음으로 부터 시작한다. 육체의 죽음을 통과해서 영원한 죽음으로 들어간다. 영원한 죽음은 지옥을 성경에서 듣지만 지옥하면 불교에서 말한 지옥을 떠올린다. 성경에서 조금 설명하는 영원히 꺼지지 않는 불이 있는 곳을 연관해서 서로 머릿속에 그리는 지옥은 불교에서 이야기하는 곳이다. 펄펄 끓는 가마가 있는 곳이 지옥일수도 있지만 성경에 말하는 지옥과 천국은 다르다. 하나님이 함께하시는 곳은 천국이고 하나님이 계시지 않는 곳은 지옥이다. 천국과 지옥을 생각할 때도 하나님 중심으로 하라.
2). Internet Explorer 바로가기 아이콘 위에서 마우스 오른쪽버튼을 클릭->  속성->  바로가기텝->  실행->  옆에 있는 삼각형의 드롭다운 버튼(▼)->  최대화(전체화면표시)를 선택한 다음->  확인버튼을 클릭하면 된다.  ※ 이 설정은 해당 "바로가기"에만 적용되므로 익스플로러의 바로 가기가 "시작 메뉴"에도 있고, "바탕 화면"에도 있고, "빠른 실행 표시줄"에도 있다면, 최대화를 설정하지 않은 다른 바로 가기 경로로 액세스했을 경우에는 적용되지 않으므로 참고한다.  ※ 윈도우를 설치할 때 생긴 "바로가기"는 안 되고, 그 "바로가기" 위에다 마우스 대고 바로가기를 만들어야만 하며 기존 바로가기는 지운다.
필자가 미국 명문대를 다니는 학생을 만난 적이 있었다. 그때 대학입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필자는 우리나라의 입시지옥에 관한 이야기를 했는데 오히려 그 학생은 한국 학생들의 입시가 훨씬 수월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한국에서는 공부만 잘하면 되지 않는가?’ 하면서 자신은 입시를 위해 학과 공부는 물론 운동, 봉사, 사회활동 등을 모두 잘 해내야 했다는 것이다. 교육제도에 대한 이야기를 떠나, 리더는 지식뿐만 아니라 다양한 경험과 활동을 통해 만들어진다는 평범한 상식을 생각해면 오히려 수긍이 가는 이야기였다. 리더가 되기 위해서 다방면의 모든 것을 잘 해내야 한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코딩만 잘하는 개발자는 되지 말아야겠다.
“네 형 아론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서 영화롭고 아름답게 할지니 너는 곧 마음에 지혜 있는자 곧 내가 지혜로운 영으로 채운 자들에게 말하여 아론의 옷을 지어 그를 거룩하게 하여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그들의 지을 옷은 이러하니 곧 흉패와 에봇과 겉옷과 반포 속옷과 관과 띠라 그들이 네 형 아론과 그 아들들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아론으로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할지며 그들의 쓸 것은 금실과 청색 자색 홍색실과 가늘게 꼰 베실이니라. 그들이 금실과 청색 자색 홍색실과 가늘게 꼰 베실로 공교히 짜서 에봇을 짓되 그것에 견대 둘을 달아 그 두 끝을 연하게 하고 에봇 위에 매는 띠는 에봇 짜는 법으로 금실과 청색 자색 홍색실과 가늘게 꼰 베실로 에봇에 공교히 붙여 짤지며 호마노 두 개를 취하여 그 위에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을 새기되 그들의 연치대로 여섯 이름을 한 보석에 나머지 여섯 이름은 다른 보석에 보석을 새기는 자가 인에 새김 같이 너는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을 그 두 보석에 새겨 금테에 물리고 그 두 보석을 에봇 견대에 붙여 이스라엘 아들들의 기념 보석을 삼되 아론이 여호와 앞에서 그들의 이름을 그 두 어깨에 메어서 기념이 되게 할찌며 그는 금으로 테를 만들고 정금으로 노끈처럼 두 사슬을 땋고 그 땋은 사슬을 그 테에 달찌니라 너는 판결 흉패를 에봇 짜는 법으로 금실과 청색 자색 홍색실과 가늘게 꼰 베실로 공교히 짜서 만들되 장광이 한뼘씩 두 겹으로 네모 반듯하게 하고 그것에 네 줄로 보석을 물리되 첫 줄은 홍보석 항옥 녹주옥이요 둘째 줄은 석류석 남보석 홍마노요 셋째 줄은 호박 백마노 자수정이요 넷째 줄은 녹보석 호마노 벽옥으로 다 금테에 물릴찌니 이 보석들은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대로 열둘이라 매 보석에 열두 지파의 한 이름씩 인을 새기는 법으로 새기고 정금으로 노끈처럼 땋은 사슬을 흉패위에 붙이고 또 금 고리 둘을 만들어 흉패 위 곧 흉패 두 끝에 그 두 고리를 달고 땋은 두 금사슬로 흉패 두 끝 두 고리에 꿰어 매고 두 땋은 사슬의 다른 두 끝을 에봇 앞 두 견대의 금테에 매고 또 금 고리 둘을 만들어 흉패아래 양편 가 안쪽 곧 에봇에 닿은 곳에 달고 또 금 고리 둘을 만들어 에봇 앞 두 견대아래 매는 자리 가까운 편 곧 공교히 짠 띠 윗편에 달고 청색 끈으로 흉패 고리와 에봇 고리에 꿰어 흉패로 공교히 짠 에봇 띠 위에 붙여 떠나지 않게 하라 아론이 성소에 들어갈 때에는 이스라엘 아들들의 이름을 기록한 이 판결 흉패를 가슴에 붙여 여호와 앞에 영원한 기념을 삼을 것이니라 너는 우림과 둠밈 판결 흉패 안에 넣어 아론으로 여호와 앞에 들어갈 때에 그 가슴위에 있게 하라 아론이 여호와 앞에서 이스라엘 자손의 판결을 항상 그 가슴위에 둘찌니라 너는 에봇 받침 겉옷을 전부 청색으로 하되 두 어깨 사이에 머리 들어갈 구멍을 내고 그 주위에 갑옷 깃같이 깃을 짜서 찢어지지 않게 하고 그 옷 가장자리로 돌아가며 청색 자색 홍색실로 석류를 수놓고 금방울을 간격 하여 달되 그 옷 가장자리로 돌아가며 한 금방울 한 석류 한금방울 한 석류가 있게 하라 아론이 입고 여호와를 섬기러 성소에 들어갈 때와 성소에서 나갈 때에 그 소리가 들릴 것이라 그리하면 그가 죽지 아니하리라 너는 또 정금으로 패를 만들어 인을 새기는 법으로 그 위에 새기되 [여호와께 성결]이라 하고 그 패를 청색 끈으로 관 위에 매되 곧 관 전면에 있게 하라 이 패가 아론의 이마에 있어서 그로 이스라엘 자손의 거룩하게 드리는 성물의 죄건을 담당하게 하라 그 패가 아론의 이마에 늘 있으므로 그 성물을 여호와께서 받으시게 되리라 너는 가는 베실로 반포 속옷을 짜고 가는 베실로 관을 만들고 띠를 수놓아 만들찌니라 너는 아론의 아들들을 위하여 속옷을 만들며 그를 위하여 띠를 만들며 그들을 위하여 관을 만들어서 영화롭고 아름답게 하되 그는 그것들로 네 형 아론과 그와 함께한 그 아들들에게 입히고 그들에게 기름을 부어 위임하고 거룩하게 하여 제사장 직분을 내게 행하게 할찌며 또 그들을 위하여 베로 고의를 만들어 허리에서부터 넓적다리까지 이르게 하여 하체를 가리게 하라 아론과 그 아들들이 회막에 들어갈 때에나 제단에 가까이 하여 거룩한 곳에서 섬길 때에 그것들을 입어야 죄를 지어서 죽지 아니하리니 그와 그의 후손의 영원히 지킬 규례니라”출28:2-43.

필자가 미국 명문대를 다니는 학생을 만난 적이 있었다. 그때 대학입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필자는 우리나라의 입시지옥에 관한 이야기를 했는데 오히려 그 학생은 한국 학생들의 입시가 훨씬 수월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한국에서는 공부만 잘하면 되지 않는가?’ 하면서 자신은 입시를 위해 학과 공부는 물론 운동, 봉사, 사회활동 등을 모두 잘 해내야 했다는 것이다. 교육제도에 대한 이야기를 떠나, 리더는 지식뿐만 아니라 다양한 경험과 활동을 통해 만들어진다는 평범한 상식을 생각해면 오히려 수긍이 가는 이야기였다. 리더가 되기 위해서 다방면의 모든 것을 잘 해내야 한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코딩만 잘하는 개발자는 되지 말아야겠다.

신청외 COMn.COM은 자신의 웹사이트 을 통하여 밝히고 있는바와 같이 대한민국 대구시 북구 산격2동 유통단지 산업용재관 3동 212호에 그 주소를 두면서 BtoC나 BtoB 웹사이트운영은 물론 사업에 필요한 도메인을 제공하는 Domain Business를 영위하고 있으며 신청외 고한진은 help@comn.com을 통하여  신청인측과  지속적으로 COMn.COM을 위하여 분쟁도메인이름의 매각에 대하여 논의해왔고 따라서 COMn.COM의 실질적 운영자이거나 혹은 최소한 이에 대한 대표 혹은 대리권한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2002년 11월 22일자 MarkMonitor의 검색결과에 의하면 COMn.COM은 1,000개 이상의 도메인이름을 보유하고 있다.


앱의 기본 호스트 이름(.azurewebsites.net)에 매핑할 TXT 레코드 -A TXT record to map to the app's default hostname .azurewebsites.net. App Service에서 구성할 때만 이 레코드를 사용하여 사용자 지정 도메인을 소유하고 있는지 확인합니다.App Service uses this record only at configuration time, to verify that you own the custom domain. App Service에서 사용자 지정 도메인의 유효성을 검사하고 해당 도메인을 구성한 후에는 이 TXT 레코드를 삭제할 수 있습니다.After your custom domain is validated and configured in App Service, you can delete this TXT recor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