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가 미국 명문대를 다니는 학생을 만난 적이 있었다. 그때 대학입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필자는 우리나라의 입시지옥에 관한 이야기를 했는데 오히려 그 학생은 한국 학생들의 입시가 훨씬 수월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한국에서는 공부만 잘하면 되지 않는가?’ 하면서 자신은 입시를 위해 학과 공부는 물론 운동, 봉사, 사회활동 등을 모두 잘 해내야 했다는 것이다. 교육제도에 대한 이야기를 떠나, 리더는 지식뿐만 아니라 다양한 경험과 활동을 통해 만들어진다는 평범한 상식을 생각해면 오히려 수긍이 가는 이야기였다. 리더가 되기 위해서 다방면의 모든 것을 잘 해내야 한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코딩만 잘하는 개발자는 되지 말아야겠다.


셋째를 뺀 것은 이론의 여지가 많기 때문이다. 뉴욕장로교회에서는 소그룹을 '구역'이라고 한다. 우리교회에서는 '목장'이라고 부른다. 제가 목회하면서 17년을 '구역'이라고 했고, 10년을 '샘터'라고 하다가, 8년째 '목장'이라고 부른다. 교회 안에 있는 소그룹이 교회가 되어야 한다. 이것은 이론의 여지가 있다. 주님은 너희 두세 사람이 모인 곳에 내가 함께 하리라고 말씀하셨다. 예수님도 제자그룹들을 편성하실 때 작은 그룹을 아주 중요하시게 여기시고 교제하셨다. 우리교회는 주일이면 1,400여명이 모인다. 그 정도가 모이면 개인적인 교제가 불가능하다. 저 사람이 어떤 기도제목을 가지고 있는지 어떤 상처를 가지고 있는지 어떤 일에 감사하는지 인격적인 교제가 불가능하다. 예배공동체로서는 손색이 없다. 함께 예배하는 정도까지는 문제없는데 그 정도 가지고 교회공동체로 만들어지지 않는다. 교회의 본질 중에 중요한 본질중 하나가 코이노니아이다. 코이노니아를 교제라고 번역하는데, 코이노니아는 같은 마음이라는 두 단어의 합성어이다. 교회에서 이야기가 통하고 코드가 맞는 사람들과 가까이 지내고 그들과 더 자주만나서 밥도 먹고 그들과 같이 봉사도 하고 그런 것을 코이노니아로 생각하지만 오해이다. 하나님이 빠져있다.
가상메모리도 단편화가 일어난다고 했죠. 가상메모리를 시스템이 관리하게 되면, 가상메모리가 단편화 되고 성능저하가 일어날 가능이 높다. (참고: 조각모음 프로그램으로 분석해보면 노란색이 여러 군데로 흩어져 있는 것을 볼 수가 있다. 이것은 페이징 파일의 변화로 때문에 전체 하드디스크의 단편화를 일으키는 것을 말 한다. 그러므로 최적 값을 구해 처음 크기와 최대크기를 고정시켜 단편화를 줄인다) 상용의 조각모음프로그램이 없을 때에는 일시방편으로 이 페이징 파일을 다른 파티션 (다른 하드로 옮겨서 일시적인 성능향상도 있을 수 있다)으로 옮겨서 조각모음을 해줘도 되지만,  여기서는 페이징 파일을 고정으로 두고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 알리는 것이므로 가상메모리 값을 구하려 하는 것이다.
미디어 플레이어를 이용하면 인터넷으로 동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하지만 용량이 큰 동영상을 실시간으로 감상하다 보면 연결이 끊기거나 잠깐 멈췄다가 다시 재생되는 등 여러 가지 접속 에러가 자주 생긴다. 이럴 때는 미디어 플레이어의 버퍼를 늘리는 방법으로 어느 정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미디어 플레이어를 실행하여 도구->  옵션 메뉴를 누른다->  '옵션' 대화 상자가 나타나면 [성능] 탭을 고른다->  "내 연결 속도" 옵션을 고르고 목록 버튼을 눌러 "T1(1.5Mbps)"를 선택 한다->  "네트워크 버퍼링" 항목에서는 버퍼를 10초로 지정 한다->  다시 [네트워크] 탭을 누르고 "UDP" 항목의 체크 표시를 없앤다->  "프록시 설정" 항목에서 HTTP를 마우스로 두 번 누른다->  "프로토콜" 구성 대화 상자가 나타나면 "프록시 서버 이용 안 함" 옵션을 택 한다.
도메인 이름 자체는 "점" 앞뒤의 두 개 요소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점 뒷부분인 “com”, “net”, “org” 등은 “최상위 도메인” 또는 TLD로 알려져 있습니다. 각 경우에 한 회사(레지스트리라고 불림)가 특정 TLD로 끝나는 모든 도메인을 책임지고 있으며 해당 이름 바로 아래에 있는 전체 도메인 목록 및 이러한 이름이 연관되어 있는 IP 주소에 액세스할 수 있습니다. 점 앞부분은 사용자가 등록하는 도메인 이름이며 웹 사이트, 전자 메일 등과 같은 온라인 시스템을 제공하는 데 사용됩니다. 이러한 도메인은 다수의 "등록기관"에 의해 판매되며, 등록기관은 도메인에 원하는 비용을 부과할 수 있습니다. 단, 판매할 때마다 등록기관은 도메인이 등록되는 이름에 따른 특정 레지스트리에 정해진 도메인별 요금을 지불합니다.
그렇다면 스마트하게 일하는 것은 어떤 것을 말하는 것일까? 다양한 이야기가 있을 수 있지만 한 가지만 짚어 보자. 가장 먼저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은, 일의 맥락(context) 속에서 일하라는 것이다. 자신에게 주어진 일만 잘하는 것으로 팀 전체의 일이 잘 진행되지 않는다. 일의 맥락 속에서 일한다는 것은 전체 작업 중에 내가 하는 부분이 어디며 어디쯤 와 있고 다른 사람들의 작업과 어떻게 연계가 되는지를 파악하고 작업하는 것을 말한다(이를 위해서 협력해야 할 사람들과의 효과적인 의사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커뮤니케이션 기술이 매우 중요하다). 최소한 일을 시작하기 전에 이 일을 해야 하는 당위성을 다시 생각해 보고, 어떻게 효과적으로 풀어낼지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
신청외 고한진은 2002년 9월 22일 신청인에게 전자우편을 보내어 분쟁도메인이름을 매각할 것을 제안하였으며 이후 약 3개월간 신청인과 신청외 고한진은  상호 전자우편을 통하여 분쟁도메인이름의 매각에 관하여 논의한 바 있다. 이와 같은 과정에서 신청외 고한진은 신청인에게 분쟁도메인이름의 매도가액으로 애초 200,000미국달러를 요구하였다가 이를 순차적으로 70,000미국달러로 또 45,000미국달러로 감액하여 제의하였다. 또한 당시 분쟁도메인이름을 인터넷상에서 입력하면 이는 “Contact us if you are interested in above domain”이라는 문구와 함께 COMn.COM이 등록한 또 다른 도메인이름인 이 기록된 페이지를 나타내었고 위 문구옆의 푸른색봉투모양을 클릭하면 신청외 고한진이 신청인과의 논의에서 사용한 전자우편주소인 help@comn.com로 직접 연결되게 설정되어 있었다.
코이노니아라는 단어는 세상에서 만났으면 여러가지 차이가 있어서 친구가 될 수 없는 사람 같은데 저 사람이 하나님과 같은 마음을 가지고 있고 나도 부족하지만 하나님과 같은 마음을 가지고 있는 중에 둘이 만나보니 인간적으로는 맞지 않을 수도 있는데도 불구하고 서로 하나님 때문에 하나가 되고 하나님 때문에 서로 마음을 열고 교제할 수 있는 사이가 되는 것이 코이노니아이다. 교회라고 하면 반드시 코이노니아가 있어야 한다. 예배의 자리에 와서 함께 예배하는 것은 큰 축복이다. 그러나 이것만 가지고는 부족하다. 그래서 우리가 내 마음속에 있는 아픔과 감사 까지 내어놓고 함께 기도하고 격려하고 사랑하고 사랑받는 이런 작은 공동체가 교회 안에 살아있어야 한다. 구역이 이런 작은 교회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구역이 이런 작은 교회가 되면 큰 공동체는 저절로 살아있는 공동체가 된다. 내가 하나님의 교회로 세워지면, 우리 부부가 하나님의 교회로 세워지면, 구역과 우리 교회는 저절로 영광스러운 하나님의 교회로 세워질 수 있는 것이다. 우리가 이 5가지 교회를 생각하면서 이 교회를 하나님이 어떻게 세워 가시려고 하시는지 그 출발점을 이야기하겠다.
위의 메뉴들 중이 2번을 선택 체크하고 화면 오른쪽 아래의 다음 버튼 을 누르면 "전화로  Windows 정품 인증" 창이 뜨고...  여기에선 아무 것도 선택하거나 입력하지 말고 중앙 아래쪽의 제품 키 변경(P) 버튼을 누른다. 그제서야 제품 키 변경 창이 뜨는데...  이 곳에다가 님들께서 구입? 하신 제품 키 CD-Key를 입력하고 창 맨 오른쪽 아래의  업데이트(U) 버튼을 누르면 또 다른 "전화로  Windows 정품 인증" 창이 뜨고 이곳에서도 무 것도 선택하거나 입력하지 말고 창 오른쪽 아래의 나중에 알림(R)을 누르고  다시 부팅 한다. 리부팅 하고 다시... 시작->  실행->  "oobe/msoobe /a"를 입력 엔터하면..... 뚜구뚜구~ 뚜꾸두구 두~~~~.... ^^;;

2년이 되니 분당우리교회가 불같이 일어났다. 그때 집에 가면 애들을 불러놓고 분당우리교회 부흥하는 것은 아버지가 유능한 것은 아니라 전적으로 하나님의 은혜라고 말하곤 했다. 어린 애들이 무슨 말인지 알겠는가. 하지만 그렇게 말을 하면 제 귀에도 들어온다. 저는 무의식중에서도 꿈속에서라도 제가 유능하고 설교를 잘하고 목회를 잘해서 교회가 이렇게 부흥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올까 두렵다. 어릴때 부터 보아온 실력이 탁월하고 영성도 깊고 인격도 있는 목사가 한방에 넘어지는 것이 두려워졌다. 왜 그런가 보니 하나님을 찾으니 하나님이 은혜를 주셔서 존경받는 목회자가 되었지만, 교만해지니 자신이 잘난줄 알고 기도가 떨어지고 하나님을 의지하는 마음이 사라지니 망한 것이다. 여호와를 찾을 동안에만 하나님을 형통하게 하신 것이다.
이때에 5000 이라고 치고 엔터를 치면 기본 메뉴화면으로 돌아가게 되는데 다시 1번을 누른 다음에 이번에는 2 번을 누르고 들어가면 남아 있는 용량인25000 이라는 숫자와 함께 커서가 깜박거리게 된다. 이 숫자가 나오면 그냥 엔터를 치게 되면 어떤 메시지와 함께 다시 25000 이라는 숫자가 나오게 되는데 이때에 주의를 해야 한다. 만일 하드디스크를 두개로 나누어서 사용을 하고 싶다면 이곳에서 그냥 엔터를 치면 되고 그렇지 않고 3개로 나누어서 사용을 하고 싶다면 이곳에서 다시 5000 이라는 숫자를 입력하게 되면 다시 20000 (30000 - 5000+5000 ) 이라는 숫자가 나오게 된다. 하드디스크를 더 분할을 하고 싶다면 다시 20000 보다 적은 숫자를 넣어 주면 되고 끝내고 싶다면 그냥 엔터를 치면 된다.
분쟁도메인이름은 도메인의 성격을 나타내는 “.com” 부분을 제외하면 인용상표와 동일한바, 따라서 신청인의 인용상표는 분쟁도메인이름과 혼동을 일으킬 정도로 극히 유사하다. 한편 신청인의 설립국가인 미국법은 상표권을 Lanham Act에 따른 연방법률에 의하여 보호할 뿐 아니라 또한 관습법(Common Law)상으로도 이를 보호하고 있으며 특히 Common Law에 의한 보호는 특허청에의 등록을 반드시 그 요건으로 하지 않는다. 또한 규정 제4조 (a)는 규정에 따른 보호를 받기 위한 요건으로 상표에 대한 권리를 보유할 것을 요구하고 있을 뿐 그 권리의 형태나 성격을 특별히 제한하고 있지 않다. 본건의 경우 신청인은 1992년부터 인용상표를 자신의 상품 및 영업활동을 통하여 광범위하게 사용하여 옴으로써 업계에 있어 이에 대한 인지도를 충분히 취득하였으며 또한 그 홍보 및 광고를 위하여 다액의 비용을 지불하여왔음이 인정되는바, 따라서 신청인은 미국법하의 Common Law에 따른 상표권자로서 규정 제4조 (a)에 따른 신청을 제기할 수 있는 정당한 권리자라 할 것이다.
하드디스크가 나올 때에는 Low Lebel Format 을 한 상태와 마찬가지의 상태로 있게 되고, 이걸 사용하기 위해서는 다시 시스템 설계를 해줘야 하는데 이 때 이용하는 방법이 바로 Dos의 FDISK 명령 이다. 요즘은 대개 소매상에서 미리 셋팅과 포맷을 해서 소비자에게 주는데.. 소비자 입장에서는 대용량의 하드디스크라면 이걸 다시 두세 개 정도의 파티션으로 나눠서 사용하면 유용한 점이 많다. 파티션을 나눌 경우 하드의 공간 낭비가 생기기는 하지만, 낭비되는 것보다도 더 큰 효용이 있기 때문에 파티션을 나누게 된다. 그 방법으로 가장 보편적이고 표준적인 방법이 바로 Dos 의 FDISK를 이용하는 방법이다.  여기서 간단히 FDISK 사용법에 대해 설명 한다.
옥 목사님이 갑자기 개척하라고 해서 어른사역을 바로 시작했다. 옥 목사님이 시키시니 하기는 했는데 죽는 줄 알았다. 청년사역과 눈높이가 달랐다. 40세일때 어른 목회를 시작했는데 교인들이 얼마나 까다로운지 몰랐다. 설교가 깊이가 없다는 것이다. 그때는 많이 울었다. 새벽에 앉아있으면 앞이 깜깜하고 눈물밖에 없었다. 주일이 왜 이렇게 빨리오는지, 토요일이면 발을 뻗고 잔 적이 없다. 정말 죽을 것 같았다. 그래서 새벽에 나오면 눈물이 그렇게 나오고, 설교하면서도 울었다. 성도들은 은혜를 받아서 우는가 보다 생각하는데 서러워서 울었다. 새벽에 앉아있으면 장로들이 전지전능하시고 라고 하나님을 부를때 수식어를 붙여 기도하는데, 급하면 수식어가 없이 앉자마자 '하나님 저 좀 살려주세요'가 나온다. 힘들어서 얼마나 하나님앞에 많이 울었는지 모른다.
하드디스크가 나올 때에는 Low Lebel Format 을 한 상태와 마찬가지의 상태로 있게 되고, 이걸 사용하기 위해서는 다시 시스템 설계를 해줘야 하는데 이 때 이용하는 방법이 바로 Dos의 FDISK 명령 이다. 요즘은 대개 소매상에서 미리 셋팅과 포맷을 해서 소비자에게 주는데.. 소비자 입장에서는 대용량의 하드디스크라면 이걸 다시 두세 개 정도의 파티션으로 나눠서 사용하면 유용한 점이 많다. 파티션을 나눌 경우 하드의 공간 낭비가 생기기는 하지만, 낭비되는 것보다도 더 큰 효용이 있기 때문에 파티션을 나누게 된다. 그 방법으로 가장 보편적이고 표준적인 방법이 바로 Dos 의 FDISK를 이용하는 방법이다.  여기서 간단히 FDISK 사용법에 대해 설명 한다.

처음에는 나라를 잘 다스린 왕이 웃시야 왕이다. 문제는 안에서도 칭찬받고 나가도 칭찬받고 교회가도 계속 칭찬을 받는 사람에게 전혀 계획에 없었던 것이 들어오는데 교만이다. 교회를 개척하고 하나님께서 은혜를 많이 주셨다. 요즘 저를 아끼는 목사님이나 성도님들은 저를 만나면 '교만해 지면 안된다' 또는 '초심을 잃으면 안된다'는 인사를 많이 한다. 시카고에 계시는 91세 어머니께 전화드리면 어머니는 과격하게 '교만하면 죽는다' 즉 교만하면 망한다고 말씀하신다. 속으로는 '그런 걱정 안해도 돼요. 다 알아요'라고 생각하는데 어느날 묵상하다가 교만한 사람의 특징은 남의 말을 듣는 척하지만 남의 말을 잘 안듣는다는 것이 깨닫아졌다. 교만하면 안된다고 해서 교만에 대해 연구를 했다.
130년 전에 조선 땅에 복음이 들어왔다. 19세기말과 20세기 초에 조선 팔도 전체 인구가 1,300만 명이었다. 당시 선교사들이 모여 기도할 때 "하나님, 조선 팔도에 예수 믿는 사람 만 명만 주세요"하고 기도했다. 당시 예수 믿는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았다. 이후 교회가 한둘이 세워지고 예수 믿는 사람들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선천 같은 곳은 인구가 5천명이었는데 복음이 들어오고 20-30년이 지났을 때 절반이상이 예수 믿는 사람으로 변했다. 평양시장에서는 예수 믿는 사람들이 주일되면 교회 간다고 아예 상점 문을 달아 걸어버리니 평양시장은 주일에 되면 쇼핑이 안 된다. 그래서 예수 믿는 사람들 때문에 다른 상점들도 문을 닫아야 할 정도로 평양이 예수 믿는 사람들이 많았던 도시인데 지금은 어떻게 되었는가? 교회가 한둘 세워지면서 당시 조선백성들이 보았던 것은 분명히 자기와 같이 술 먹고 노름하고 나쁜 짓을 하고 다녔던 사람인데 교회 나간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안된 것 같은데 그동안 자신들과 같이했던 나쁜 짓들을 다 끓은 사람들을 보게 됐다. 조선에 복음이 들어와 20-30년이 지났을 때부터 "저 사람이 예수 믿는 사람이야" 하면 "저 사람이 완전히 변했고, 믿을 수 있는 사람이야. 돈 빌려주면 안 떼일 사람이다"라는 의미였다. 그것이 100여 년 전 이 땅에 있었던 이야기이다.
×